본문 바로가기

뉴스

“총선후 입각할 야당 인사 있다면 함께 할 것” 협치 의지 드러낸 文

댓글0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협치야말로 우리 정치에서 가장 큰 과제”라면서 “다음 총선 이후 야당 인사 중 내각에 함께할 만한 인사가 있다면 함께하려는 노력을 하겠다”며 협치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14일 신년 회견에서 “정부의 전체 국정 철학에 공감하지 않더라도 해당 부처의 정책 목표 방향에 대해 공감한다면 (야당 인사와) 함께 일할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임기 전반에도 야당 인사에게 입각을 제안했다. (지금까지) 보도 안 된 더 비중 있는, 협치의 상징이 될 만한 제안도 있었으나 아무도 수락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대통령이 (입각 제안을) 공개적으로 추진하게 되면 곧바로 야당 파괴, 야당 분열 공작으로 공격받는 것이 지금 우리 정치문화의 현실”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다음 총선을 통해서 우리의 정치문화도 좀 달라져야 한다. 국민들께서도 그렇게 만들어 주시면 좋겠다는 말씀을 함께 드린다”며 “소통, 협치, 통합, 이런 것이 참으로 절실한데 우리 현실은 너무나 거꾸로 이렇게 가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2년 전 발의한 개헌안이 국회에서 무산된 것에 대해 “대단히 안타까운 일”이라며 “개헌 추진 동력을 되살리는 건 국회의 몫이다. 개헌이 추진된다면 국민들이 동의 여부를 검토해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세균 총리 임명장 수여식 직후 환담에서도 “지금 국회는 막무가내로 싸우기만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국민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역기능만 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국회를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오히려 총리께 누가 되는 것은 아닌가 안타까웠다”며 인사청문회 개선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취임식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희생하고 헌신하겠다”며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 활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