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필리핀 탈 화산 “더 큰 폭발” 징후…반경 14km 주민 대피령

댓글0

[앵커]

화산 폭발이 진행중인 필리핀 탈 화산에서 더 큰 폭발이 일어날 수 있다는 징후가 나타나고 있어 필리핀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화산 반경 14km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이호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탈 화산에서 회색빛 연기 기둥이 끝없이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거대한 화산재와 수증기 기둥은 상공 2킬로미터까지 치솟았습니다.

폭발을 일으킨 지 사흘째, 탈 화산은 여전히 맹렬한 기세로 꿈틀대고 있습니다.

폭발 이후 발생한 지진만도 200여 차례에 이릅니다.

분화구에는 용암이 분출되고 있고 화산 주변에선 새로운 균열이 속속 관측되고 있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더 크고 위험한 폭발로 이어질 수 있는 징후라며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레나토 솔리둠/필리핀 화산지진연구소장 : "현재로선 화산 활동이 줄어들지 않고 있고 지진도 계속 일어나고 있습니다."]

필리핀 재난당국은 화산 경보를 가장 높은 5단계에서 바로 아래 4단계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화산 반경 14킬로미터 이내의 지역에 전면 대피령이 내려져 지금까지 3만 명 넘게 피난길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두터운 화산재층에 막혀 마을에 고립된 주민들이 아직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일부 주민은 대피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당국이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라첼 안토니오/이재민 :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이곳으로 대피하게 됐어요."]

화산 위험지역에 45만여 명이 거주한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도 나왔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주민 대피를 서두르는 한편 언제 있을지 모를 추가 폭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호을 기자 (he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