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주예지, 직업비하 발언 사과 “변명의 여지없어…진심으로 죄송”(전문)

댓글0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수학강사 주예지가 직업비하 발언을 사과했다.

주예지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주예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고 논란이 있었던 용접공 비하 발언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주예지는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매일경제

수학강사 주예지가 직업비하 발언을 사과했다. 사진=주예지 유튜브


이어 “어떤 변명의 여지없이 정말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좀 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주예지는 전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용접공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이하 주예지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수학강사 주예지입니다.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없이 정말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좀 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