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종합] '아이돌룸' 모모랜드, 예측불가 매력에 시청자도 'Thumbs Up'

댓글0
헤럴드경제

사진=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이영원 기자]신곡으로 돌아온 모모랜드가 아이돌룸을 찾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는 모모랜드가 출연, mc 정형돈, 데프콘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처음으로 자기소개를 한 멤버는 혜빈이었다. 혜빈은 시크한 외모와는 달리 혀로 메롱을 계속하며 말하는 '메롱어'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필라테스로 키운 유연성도 자랑했다.

다음은 낸시였다. 무지개를 좋아하고 한국 이름이 그루라 별명이 '무지그루'라는 낸시는 "어머니가 작곡가셔서 저도 악기를 배웠다"며 자신있게 개인기에 도전했다. 그러나 프로 같은 표정과 달리 어설픈 연주로 웃음을 자아냈다.

메인 댄서 제인은 꿈이 남자 아이돌이었다고 밝히며 엉뚱함을 과시했다. 이어 그는 "추고 싶은 건 다 출 수 있다"며 방탄소년단 메들리를 선보였다. 제인은 격한 안무에도 흔들림 없이 동작을 소화하며 흥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뽐냈다.

이어 춤 잘 추는 아이돌이라면 꼭 해야 한다는 '안무 복사 댄스' 코너가 나왔다. 도전곡은 엑소의 '러브 샷'이었다. '확신의 메인댄서' 제인은 이번에도 역시나 압도적인 실력을 자랑했고, A등급표를 받아냈다.

다음은 나윤이었다. 나윤은 정직한 발음에 당황하는 주변의 반응에도 굴하지 않고 영어 자기소개를 꿋꿋이 이어갔다. 혼혈 멤버인 낸시와의 대화에도 당황하지 않았다. 그는 음악 줄넘기 개인기로 통통 튀는 비타민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후 아인의 자기소개가 이어졌다. 한국인이지만 중국에서 11년 넘게 살았다는 아인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 세 가지 언어로 '모아나' ost를 불렀다. 아이돌룸만을 위해 준비한 특별 개인기에 다들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주이는 "보여드린 게 많지만, 더 흥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거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열정 가득한 주이는 '승부욕 대왕'이었다. 주이는 헬스장에서 옆 사람을 보고 불이 붙어 엄청난 속도로 러닝을 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들은 곧 무 뽑기 게임을 실시했다.

첫 번째 도전자 제인은 전략 실패로 지고 말았다. 두 번째로 도전한 혜빈은 구두까지 벗으며 승부욕을 불태웠지만 역시 실패했다. 마지막 도전자 주이는 눈 깜짝할 사이에 아인을 뽑아내며 승부욕 왕임을 입증했다.

이후 아이돌999의 30호 멤버를 뽑으려 폭탄 댄스를 하게 됐다. 이들은 신곡 'Thumbs up'을 추며 폭탄을 돌렸고, 당첨된 나윤은 기뻐했다. 이어 멤버들은 신곡을 홍보하며 웃는 얼굴로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아이돌을 전체적으로, 심층적으로 조명하는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 '아이돌룸'은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