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뭉쳐야 찬다’ 장성규, 생애 첫 축구 도전...신태용도 놀란 반전 활약

댓글0
한국일보

‘뭉쳐야 찬다’ 장성규의 반전 활약이 펼쳐진다.JTBC 제공

‘뭉쳐야 찬다’에서 전설 친구들의 대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친구 특집 2탄이 이어지는 JTBC ‘뭉쳐야 찬다’ 15일 방송에서는 신태용을 비롯한 절친들이 놀라운 경기력으로 ‘어쩌다FC’를 위협한다.

안정환호와 이들의 절친들이 모인 1일 한정 신태용호는 각 감독의 자존심을 건 축구 대결을 벌인다. 자신만만했던 ‘어쩌다FC’의 예상과 달리 신태용호가 뜻밖의 팀워크와 기량을 자랑하면서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다.

특히 이를 본 감독 안정환이 직접 “탐나는 인재가 있다”고 밝혔다고 해 더욱 관심이 쏠린다.

봉중근은 안정적인 세이브로 빛동현에게 위기감을 안기는가 하면 조준호는 모태범과 몸싸움도 마다 않는 열정을, 세리에D 출신 알베르토와 E-스포츠 황제 임요환 역시 안정적인 플레이로 안정환의 엄지 척을 불렀다고.

‘어쩌다FC’의 황금 인맥으로 각계각층 전설들이 한 자리에 모인 만큼 숨은 축구 실력자들이 속출한 가운데 과연 이들 중 누가 안 감독의 러브 콜까지 받았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스포츠와 엮이면 망한다”던 장성규 또한 ‘뭉쳐야 찬다’에서만큼은 깜짝 반전을 보인다. 자신에게 공을 주지 말라며 소리쳤던 그가 파란만장한 경기 속 ‘어쩌다FC’를 이길 결정적 기회까지 움켜쥐며 신태용에게 함박 웃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한편 안정환과 ‘어쩌다FC’를 긴장하게 만든 절친들의 축구 실력은 15일 오후 9시 JTBC ‘뭉쳐야 찬다’ 26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