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모리뉴 "손흥민·박지성 겸손해...문화적인 것" 동시에 극찬

댓글0
YTN


토트넘 홋스퍼의 조제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과 박지성을 동시에 극찬하면서 "문화적인 요인"이라고 말했다.

8일(한국 시각) 토트넘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5-0으로 크게 이겼다.

특히 이날 전반 32분 손흥민은 70m 넘는 거리를 홀로 드리블해 '원더골'을 넣으면서 공식 맨오브더매치(MOM, Man of the Match)로 선정됐다.

손흥민의 맹활약에 경기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직접 지도해보니 밖에서 보았을 때보다 더 좋은 선수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 물음에 모리뉴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었던 박지성을 언급했다.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하기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감독으로 일했다.

그는 "제 경험은 아니지만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지도한 박지성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손흥민과 박지성은 가르칠 수 있는 선수들이다. 그들은 배우려고 하고 겸손하다. 손흥민과 함께한 경험은 환상적이다"라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이런 것은 문화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어제 손흥민의 부모님을 만났을 때 그의 모든 것이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있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고 답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경기장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박지성이 있었다. 박지성은 경기 시작 전 AFC 올해의 국제 선수상을 받은 손흥민을 만나 직접 트로피 전달했다.

토트넘 홋스퍼 측은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박지성과 손흥민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한국의 살아 숨 쉬는 두 전설이 만났다"라고 전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