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비디오머그] 송병기-청와대, 엇갈린 해명…풀리지 않은 쟁점 '셋'

댓글0

<앵커>

결국은 처음 제보가 어떻게 청와대에 전달됐고 어떤 과정을 거쳐서 경찰로 넘어간 것인지 이 부분을 밝히는 게 이 논란의 핵심입니다.

검찰이 어제(7일)도 첫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을 조사했는데 어떤 부분을 주로 묻고 있는 건지, 임찬종 기자가 쟁점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의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인물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입니다.

지난 2017년 10월경 민주당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출마를 돕던 송 부시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 모 행정관에게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관련 비리 의혹을 제보했다는 것입니다.

문 행정관이 이를 정리해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고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경찰청에 이첩됐다는 게 청와대 주장입니다.

핵심은 이 과정에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도가 있었느냐입니다.

청와대는 송병기 부시장이 먼저 문 행정관에게 제보했으며 문 행정관은 이를 내용 추가 없이 보고서 형식으로 정리했다고 주장합니다.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첩보를 생산한 게 아니란 뜻입니다.

그러나 첩보 분량이 4쪽이나 되고 전문적 내용도 포함된 걸로 알려져 법죄첩보 전문가인 민정수석실 직원 등이 개입한 거 아니냔 의혹도 제기됩니다.

또 송 부시장은 먼저 제보한 적 없고 청와대 측 질의에 답변했단 입장이어서 양측 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청와대 주장대로 송 부시장 제보를 그대로 경찰에 전달했다 해도 의혹은 남습니다.

청와대가 접수되는 엄청난 양의 제보를 모두 이첩하는 건 아닌 만큼, 어떤 목적과 기준을 가지고 선거를 앞둔 야당 소속 지자체장 관련 제보를 경찰에 넘겼는지 논란이 제기될 수 있습니다.

특히 제보자가 경쟁 중인 여당 정치인의 측근이었던 만큼, 청와대가 이를 알면서도 이첩한 것인지 등에 대해 검찰이 집중 수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가 공개한 송병기 부시장과 문 모 행정관의 접촉 외에 김 전 시장 등과 관련한 청와대의 다른 활동이 없었는지도 관건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민정비서관실 별동대였던 걸로 지목됐다 숨진 A 수사관의 휴대전화에 어떤 내용이 남아 있는지에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잠금 해제가 어려운 최신 기종이어서 검찰은 아직 내용을 분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