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워킹맘’ 95% “퇴사 고민한 적 있다”…최대고비는 ‘자녀 초교입학’

댓글0
KBS


일과 양육을 병행하고 있는 이른바 '워킹맘' 95%가 퇴사를 고민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장 중요한 고비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로 조사됐습니다.

KB금융경영연구소는 올해 8월 23일∼9월 6일 사이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천 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오늘(8일)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를 보면 '워킹맘'의 95%가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퇴사나 이직을 고민했던 시기를 물었더니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50.5%(1·2순위 합계), 중고등 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39.8%가 각각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를 꼽았습니다.

퇴사를 고민하던 시기의 대처 방법으로는 34.3%가 부모의 도움이라고 답했고, 20.1%는 형제와 자매 등 부모 외 가족의 도움을 꼽았습니다. 본인이나 배우자가 육아휴직을 한 경우도 10.6%였습니다.

워킹맘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은 일에 대한 의지가 강했습니다.

전체 응답자의 75.1%가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 계속 일할 계획'이라고 답했고, 희망하는 근무 기간으로는 '10년 이상'이 39.4%로 가장 많았습니다. '5년 미만'이라고 답한 사람은 35.4%로, 지난해 조사 때 같은 응답률 48.9%보다 줄었습니다.

이들은 주 52시간 근무 제도 도입으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실현에 한발 다가섰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의 63%가 주 52시간제로 가정과 직장 생활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으며, 구체적으로는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거나(31.0%), 가족과 저녁을 함께 할 수 있다(20.6%), 야근·휴일 근무가 줄었다(16.1%)는 것 등을 꼽았습니다.

'워킹맘'의 절반(49.9%)은 친정 부모 혹은 시부모에게 경제적 혹은 비경제적 지원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친정 부모를 지원하는 경우가 56.4%로, 시부모(43.5%)보다 다소 높았습니다.

평소 자녀 돌봄이나 집안일 등에 도움을 주는 사람으로 50.9%가 친정 부모를 들었고, 시부모를 꼽은 응답률은 19.6%였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임승창 기자 (scli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