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청년팔이' 말고 '청년발탁' 박원순의 총선론

댓글0
서울시장 3연임 후 계획 묻자 "지금 최선 다하면 미래 저절로 생겨"
양정철 "박원순은 당의 간판스타, 구분짓는 이들이 나빠"…'원팀' 강조
헤럴드경제

지난 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 일·생활균형 박람회' 개막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 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총선론이다.

박 시장은 8일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시장 3연임 이후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자신을 향한 당 일각의 비판적 시각을 의식한 듯 "전에부터 '박 시장은 민주당에 가깝지 않다'고 그러시는데, 그 말이 맞나. 이번 기회에 오해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했다.

함께 출연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에 "박 시장은 우리 당의 자랑스러운 자원이고, 훌륭한 분"이라며 "당에서 국회의원을 하거나 당직을 맡은 적이 없어서 그렇지 우리 당의 간판스타이고,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해왔던 분"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박 시장이 "내년에도 서울시는 제가 잘 지키겠다"고 말하자 양 원장은 "안타깝다. 서울시장만 아니면 내년 총선 때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진취적으로 해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박 시장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검찰개혁 법안 저지를 위해 8일간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단식이라는 것은 군사독재 시절 의사 표현할 길이 도저히 없을 때 하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분은 민생을 놓고 뭐하러 단식을 한 것인가"라며 "(국회에서) 민식이법, 예산 등을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