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울·수도권 아파트값 6년 연속 오른다 "역대 최장기록"

댓글0
더팩트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값이 6년 연속 상승세를 기록할 예정이다. /임세준 기자


전셋값은 11년만에 하락할듯

[더팩트|한예주 기자] 올해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값이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장기 상승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8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서울 아파트값의 올해 누적 상승률은 1.82%로 나타났다.

지난해까지 전년 말 대비 서울의 아파트값은 2014년 1.09%, 2015년 5.56%, 2016년 4.22%, 2017년 5.28%, 2018년 13.56% 등 5년 연속으로 상승했다.

KB국민은행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6년 이래 서울에서 2000년부터 2004년까지 5년간 집값이 연속으로 상승한 적은 있었지만, 6년 연속으로 상승한 적은 여태껏 없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은 "최근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세를 고려하면 6년 상승이라는 신기록을 세울 것 같다"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따른 공급 부족 우려에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로 매물이 많지 않고, 내년 추가 금리 인하 기대감도 시세에 반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수도권 아파트값 역시 지난해보다 0.3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째 전달 대비 상승 폭을 키우고 있어 올해 상승 마감이 예상된다.

수도권의 아파트값은 2014년 1.81%, 2015년 5.61%, 2016년 2.89%, 2017년 2.77%, 2018년 6.76% 등 5년 연속으로 상승했다.

수도권 아파트값이 올해 상승으로 마감하면 1999년에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처음으로 6년 연속 가격이 오르는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한편, 지난달까지 서울의 아파트값은 작년 말 대비 강북에서 1.56%, 강남에서 2.04% 올랐다.

2014년부터 올해(11월)까지 6년간 서울에서 강북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강남의 아파트값 상승률을 앞지른 적은 한 차례도 없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서울의 전셋값은 작년 대비 0.3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전셋값은 올해 들어 6월까지 매달 하락하다가 지난 7월부터 5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4개월 연속 상승 폭을 확대하던 서울 전셋값 증가율이 지난달 0.21%로 전달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hyj@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