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백악관 “한미정상 통화서 한반도 현안 논의"

댓글0
트럼프 요청으로 30분간 통화···"긴밀 소통하기로”
서울경제


미국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전화 통화와 관련해 북한 등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으며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한반도 현안들과 북한과 관련된 전개 상황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디어 부대변인은 또 “두 정상은 이 문제들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한국시간으로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통화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또 양 정상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한미 정상 간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