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국방 "미국 군사력 초점, 중동서 중국·러시아로 이동"

댓글0
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7일(현지시간) 미 군사력의 초점을 중국과 러시아와 경쟁하는 쪽으로 이동하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레이건 국방포럼' 연설에서 비록 중동에서 안보 위협이 쌓여가고 있지만 자신의 전략적 목표와 우선순위는 사실상 미국의 군사 패권에 대한 중·러의 도전을 견제하는데 있다고 밝혔다. 레이건 국방포럼은 정부, 방산, 군사 관리들의 연례 모임으로 캘리포니아주 시미 밸리에서 열렸다.

에스퍼 국방장관은 지난 7월 말 짐 매티스 전 국방장관의 후임으로 취임했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계획에 항의하다가 물러났다.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번주 자신이 중동에 최대 1만4천명의 병력을 추가로 파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한 바 있다.

이날 연설에서도 그는 이란에 대해 중동지역을 불안정하게 하는 활동을 한다고만 간단히 언급하고 지나갔다.

그는 대신 미 군사력 전개의 초점을 중국과 러시아로 옮기는 데 집중적으로 얘기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를 미국의 가치와 이익에 반하는 방향으로 기존의 세계 질서를 흔드는 '오늘날의 수정주의 열강'으로 규정하면서, 중·러가 좀 더 작은 국가들의 경제와 안보 결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그는 전날에도 중동에서 군사 자원을 빼내 중국과 러시아로 초점을 이동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병력과 장비 등을 미국으로 돌아오게 하거나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자신의 임기 동안 계속 추진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sungj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