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낙연 ‘대선주자 선호도’ 27.5%... 황교안 20.4%, 이재명 8.4%

댓글0
이낙연 최고치 경신

2위 황교안 소폭 상승했으나 격차 벌어져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 대통령,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낙연 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6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해 3일 공개한 조사에 따르면, 차기 대선주자에 대한 선호도는 이 총리가 27.5%로 조사 대상 14명 가운데 가장 높았다. 조사는 지난달 25∼2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506명(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0%포인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 총리의 선호도는 한 달 전 조사보다 3.8%포인트 상승했다. 해당 조사 내 최고 수치다. 이 총리의 선호도는 호남(38.9%), 서울(28.9%), 경기·인천(28.8%), 대전·세종·충청(26.1%) 등 각 지역에서 고루 선두다. 세대별로는 40대(35.1%), 30대(31.2%), 50대(29.0%), 20대(20.7%)에서 선두로 조사됐다.

선호도 2위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다. 0.4%포인트 오른 20.4%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 총리와 황 대표의 격차는 지난달 3.7%포인트에서 7.1%포인트로 벌어졌다. 오차범위 밖의 차이다. 황 대표는 대구·경북(28.9%) 및 부산·울산·경남(25.0%), 60대 이상(29.2%)에서 높은 선호도를 기록했다.

뒤를 이은 차기 주자는 이재명 경기지사(8.4%),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4.7%),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4.0%),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3.6%), 심상정 정의당 대표(3.3%) 등이다.

한편, 리얼미터와 오마이뉴스는 이번 선호도 조사대상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제외했다. 검찰 수사 확대에 따른 것이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