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트럼프 재선캠프 "블룸버그통신 편파적…취재 허가 제한"

댓글0
민주당 대선경선 출마한 사주 심층보도 않겠다는 방침 비판
헤럴드경제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로이터]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캠프가 '편파성'을 이유로 블룸버그통신의 취재 허가를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는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편견을 갖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 재선 관련 행사에 더이상 취재 허가를 내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이 민주당 대선 경선에 출마한 사주(社主)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및 다른 민주당 경선 후보들에 대해 취재는 하겠지만 심층 보도는 하지 않겠다는 내부 방침을 내렸다는 이유에서다.

트럼프 캠프 측은 블룸버그통신이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심층 보도는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브래드 파스칼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은 블룸버그통신이 "편향적 보도 방침을 공식화했다"며 "방침이 폐지될 때까지 블룸버그 기자들은 (트럼프 캠프의) 행사를 취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캠프로서 우리는 불공정한 보도에 익숙하지만 대부분의 언론사는 편향을 그렇게 공개적으로 드러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존 미클레스웨이트 블룸버그통신 편집국장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2015년 대선(경선) 후보 시절부터 공정하게, 그리고 편견 없는 방식으로 다뤄왔다"면서 "트럼프 캠프가 부과한 제한에도 불구하고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pin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