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로스 미국 상무장관 “15일까지 중국과 합의 없다면 관세 인상”

댓글0
156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15% 추가 관세
이투데이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10월 21일(현지시간) 백악관 각료회의에 참가하고 있다. 워싱턴DC/AP 뉴시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오는 15일로 예정된 대중 추가 관세 부과 날짜까지 미·중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예정대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스 장관은 2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12월 15일이라는 논리적인 기한이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금부터 그때까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시에는 관세를 인상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오는 15일 156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들에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로스 장관은 이달 15일에 부과될 예정인 대중 관세의 경우에는 소매업체들이 이미 재고를 비축한 상태이기 때문에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이 방해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그는 “관세를 더 올려야 한다면 매우 좋은 시기”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지난 10월 10~11일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1단계 합의’를 도출했으며, 미국도 이에 따라 10월 15일부터 2500억 달러(약 295조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적용할 예정이던 관세 인상을 유예했다. 이달 부과하기로 한 관세는 앞서 지난 8월 상무부가 연말 쇼핑시즌을 망치지 않고자 유예했던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칠레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서 이 합의안에 서명할 예정이었으나, 칠레 정부가 자국의 소요사태를 이유로 개최를 포기하면서 만남이 불발됐다. 예기치 않은 시간적 여유는 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을 키웠고, 관세 철폐 범위 등이 또다시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양측의 협상은 진통을 겪고 있다.

[이투데이/변효선 기자(hsbyu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