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인영, 한국당에 최후 통첩.."오늘 저녁까지 기다린다"

댓글0
파이낸셜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 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즉각적인 필리버스터 철회와 민생법안 처리를 촉구하며 "오늘 저녁까지 답을 기다리겠다"며 최후 통첩을 보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필리버스터 철회를 요구하며 "오늘 저녁까지 답을 기다리겠다"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저지를 위해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199개 안건 모두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상태다.

3일 이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법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가 완료됐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민생법안 원포인트 본회의'를 수용했다"며 "그러나 한국당이 아직도 필리버스터를 움켜쥔채 응답이 없다.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고 협상 데드라인을 설정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것이 우리가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며 즉각적인 필리버스터 철회와 함께 데이터 3법·유치원3법·어린이 교통 안전법 등 민생법안 처리를 재차 요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민생을 볼모로한 한국당의 막장극으로 정기국회가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며 "한국당이 저지른 반민주적, 반개헌적 폭거에 민생이 뿌리채 흔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 철회를 거부한다면 "한국당을 제외한 야당과 협의해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하겠다"며 '4+1 공조' 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한국당의 필리버스터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자유한국당 이름에 들어간 '자유'는 국회를 파괴하겠다는 자유, 민생을 유린하겠다는 자유, 그런 자유를 상정해서 자유한국당이라고 이름 지은 것 아닌가"라며 "국민들이 자유한국당을 '독선한국당', '망국한국당', '방종한국당'으로 바꿔 부르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맹비난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