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日 '강제동원 부정' 입장 반복…韓 "실망 금할 수 없다"

댓글0
외교당국 본격 대화 앞두고 과거사 강경 입장 재확인
군함도 '강제' 없이 "한반도 출신자"…대화 권고도 불응
뉴스1

© News1 안은나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일본 정부가 군함도 등의 메이지시대 산업시설 세계문화유산 등재 후속조치로 유네스코에 제출한 경과 보고서에서 전시 강제동원 여부를 흐리는 표현을 그대로 사용하며 기존 태도를 고수했다.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열기로 사실상 합의된 이달 말까지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외교당국 간 협의를 앞두고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일명 1+1(한일 기업 자발적 배상)+α(양국 국민 자발적 성금)’ 안이 유력한 해법으로 부상한 가운데 과거사에서 일본의 강경한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네스코 강제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전날 게재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이행경과보고서’는 2017년 처음으로 일본이 제출했던 보고서에서 크게 달라진 내용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은 2015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군함도를 비롯한 강제노역 시설 7곳을 포함한 메이지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일부 시설에서 한국인과 기타 국민이 자기 의사에 반하게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로 노역했다고 인정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은 2017년 12월 제출한 첫 번째 이행경과보고서에서 “제2차 세계대전 때 국가총동원법에 따라 한반도 출신자가 있었다”며 강제(forced)라는 단어를 명시하지 않았고, 정보센터도 군함도가 있는 나가사키현이 아니라 도쿄에 만들겠다고 해 논란을 빚어왔다.

일본은 이후 두 번째로 낸 이번 보고서에서도 문제의 표현과 기존 주장을 그대로 유지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일본 측이 한국인의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금번 보고서 역시 일본 정부가 상기 관련 이행 내용을 포함하지 않은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특히 “세계유산위원회가 ‘당사국 간 대화’를 권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주요 당사국인 우리측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에 응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동 보고서를 작성 및 제출한 데 대해서도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이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일본이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강제 노역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것과 조속히 이와 관련된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6월 열린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 측에 ‘당사국 간 지속적 대화’를 독려하는 등의 결정문을 채택한 바 있다.
baeba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