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LG전자, 호주 최대 물류단지에 초고효율 태양광 모듈 공급

댓글0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무어뱅크 물류단지’에 7500장 공급..1300가구 전력 공급 수준 ]

머니투데이

LG전자 초고효율 태양광 모듈 '네온 2(NeON 2)' 약 7500장이 공급된 호주 시드니 소재 '무어뱅크 물류단지' 현장/사진제공=LG전자



호주 최대 물류단지에 LG전자의 초고효율 태양광 모듈이 깔린다.

LG전자는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무어뱅크 물류단지’에 태양광 모듈 ‘네온 2(NeON 2)(모델명 LG400N2W-V5)’ 약 7500장을 공급했다고 3일 밝혔다.

제품 설치는 LG전자 주요 거래선인 호주 전기회사 ‘모드콜’이 진행했다. 대규모 물류단지의 특성을 고려, 충분한 공간 확보를 위해 지면 위가 아닌 초대형 건물 지붕 위에 태양광 모듈 전량이 설치됐다.

이 현장에 공급된 설비용량은 3MW(메가와트)급으로 연간 약 4800MWh(메가와트아워)의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총 1300 가구 이상의 가정에 전력을 공급하는 것과 같은 수준이다.

김석기 LG전자 BS사업본부 에너지사업부장(상무)은 "이번에 공급한 태양광 모듈은 최대 400W(와트) 출력 성능을 지원해 19.3%의 초고효율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듈 크기는 타사 제품들과 유사하지만 대부분 최대 출력이 360W(와트)인 점을 감안할 때 단위 면적당 11% 가량 더 많은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셈"이라며 "건물 지붕 위처럼 한정된 공간에 제품을 설치해야 하는 경우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어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업계 최고 수준으로 태양광 모듈의 품질을 보증해준다. 제품 자체는 25년간, 모듈 출력 성능도 90.08%까지 보증이 된다.

LG전자는 1995년 태양광 연구를 시작해 2010년 처음으로 태양광 모듈을 출시하고 태양광 시장에 뛰어들었다. 2016년엔 양면발전 태양광 모듈 양산에 성공하며 이 모듈 시장의 선두주자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김 부장은 "우수한 원재료를 사용해 태양광 모듈과 이를 구성하는 셀(Cell)을 100% 직접 생산하고 모든 모듈에 대해 국제 공인 실험 연구실과 품질 보증 시스템을 통해 철저한 검사를 실시한다"며 "일부 저가 셀을 수입해 모듈을 제작하는 타사 업체들과 달리 품질이 매우 뛰어난 이유"이라고 말했다.

최석환 기자 neokis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