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침마당’ 이루, 태진아와 선 그어 “존중하지만 끼고 싶진 않아”

댓글0
[서울신문 En]

서울신문

이루 태진아 ‘아침마당’


태진아 이루 부자가 ‘아침마당’에 동반 출연해 시청자들을 만났다.

3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가수 태진아 이루가 출연해 ‘빛나는 성공 뒤엔 더 빛나는 무엇이 있다’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루는 태진아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와 평소 강렬한 의상 스타일 등에 대해 “아버지의 영역은 존중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 영역에 제가 끼고 싶지 않을 뿐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루는 “아버지가 본인이 민망한 것을 가족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있다. 사람들이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이걸 다 얘기하면 다시는 안 볼 수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루는 태진아의 제안으로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현지에서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태진아는 “이루에게 인도네시아에서 한번 해보자고 했는데 막상 해보니 쉽지 않았다”면서 “전단지도 직접 돌렸다”고 밝혔다.

이루는 “본인의 모든 걸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려 저를 따라온 것 아니냐. 제 입장에서는 불효이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태진아는 “이후 인도네시아에서 이루의 인기가 불같이 일어나는데 꿈만 같더라”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