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웅동학원 채용비리’ 조국 동생 첫 공판준비기일 열려

댓글0
쿠키뉴스

학교법인 웅동학원 관련 비리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52)씨의 첫 재판 절차가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3일 오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씨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이 직접 법정에 나올 의무가 없다. 조씨는 법정에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웅동학원에서 사무국장을 지낸 조씨는 지난 2016~2017년 웅동학원 산하 웅동중학교 사회 교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 2명에게서 모두 1억8000만원을 받은 뒤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를 받는다. 검찰 조사가 시작되자 증거를 인멸하려 한 혐의도 있다.

허위 공사를 근거로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지난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이 115억5010만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도 받는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쿠키뉴스 이소연 soyeo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