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올해 연차 다 소진한 직장인은 4명 중 1명 뿐

댓글0
이투데이

(제공=잡코리아)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4명중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원~대리급의 경우 상사나 동료 눈치가 보여서, 과장급의 경우 일이 많아서 연차를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잡코리아는 직장인 1451명을 대상으로 '연차 사용 현황' 조사한 결과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했는지’에 대한 질문엔 4명중 1명인 26.6%만이 ‘모두 사용했다’고 답했다.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했다는 답변은 △사원(27.4%)과 △주임/대리급(27.3%)에서 평균보다 높았고, △과장급 이상(21.5%) 직급은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올해 연차휴가가 남았다-모두 사용하지 못했다(73.4%)’고 답한 직장인들의 경우 평균 4.9개의 연차휴가가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용하지 못한 연차 개수 역시 △과장급 이상(5.6개)이 △주임/대리급(5.5개)과 △사원급(4.6개)보다 많았다.

이들 직장인들이 ‘올해 연차휴가를 전부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직급별로 달랐는데 먼저 사원~주임/대리급 직장인들의 경우 ‘상사/동료 눈치가 보여서(사원-40.9%, 주임/대리급-37.1%)’ 연차를 사용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반면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의 경우 ‘일이 너무 많아서(37.0%)’ 연차를 소진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특별한 일이 없어서 휴가를 안 냈다’, ‘휴가 시즌 이외에는 연차를 내기 어려워’ 소진하지 못했다 등의 답변이 순위에 있었다.

이어 ‘남은 기간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아니다-사용하지 못 할 것’이란 답변이 60.7%였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39.9%가 ‘평소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35.5%는 ‘절반 정도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고, 24.6%는 ‘거의 사용하지 못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지’ 묻는 질문에는 59.5%가 ‘자유로운 편’이라 답했다.

[이투데이/김정웅 기자(cogit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