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500조 넘는 내년 예산안 법정시한 처리 무산…5년 연속

댓글0


[앵커]

500조 원이 넘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의 법정 처리 시한은 어제(2일)까지 였죠. 예상했던 대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충돌과 자유한국당의 민생 법안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올해도 그 시한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국회 선진화 법이 도입된 2014년 딱 한해를 제외하고 5년 연속 법정 시한을 넘기게 된 것입니다.

이희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00조 원이 넘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의 법정 시한 내 처리가 어제 결국 무산됐습니다.

국회는 5년 연속으로 시한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예산안을 제때 처리하지 못한 국회를 비판했습니다.

또 힘을 합쳐 신속히 처리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대치 상황에 있는 여야는 날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에 먼저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예산안은 감산조차도 다 못 끝내고, 증액은 아예 손도 못 대고 있는 그런 실정입니다. 예산은 예산대로 처리하고, 법안은 법안대로 처리해야지. 무슨 장사 하듯이.]

자유한국당은 계속된 논란에 예산안과 민식이법 우선 처리 의사를 밝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예산안과 민식이 법 등 시급한 민생 관련 법들은 우선 통과시키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면서도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필리버스터를 방해하는 것이야말로 탈법적 반민주적 비민주적 처사입니다.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이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들과 합의해 예산안을 처리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갈등의 골이 깊어 처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이희령 기자 , 박선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