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할리우드 매체도 '겨울왕국2' 韓스크린 독점 논란 주목

댓글0
SBS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FrozenⅡ)가 국내에서 기록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키는 가운데 미국 할리우드 매체가 '겨울왕국2'로 야기된 한국에서의 스크린 독점 논란을 관심 있게 보도했습니다.

할리우드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THR)는 3일(현지시간) '한국에서 '겨울왕국2'에 대한 반독점 고발이 디즈니를 겨냥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디즈니 영화에 대한 (사법당국의) 향후 조사는 한국 영화 시장에서 메이저 스튜디오의 지배에 대한 향후 논쟁에 불을 붙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지난 1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겨울왕국2'가 국내 상영관 대부분을 독점하고 있어 독점금지법(독점금지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사건을 언급한 것입니다.

이 단체가 고발장에서 "'겨울왕국2'가 스크린 점유율 88%를 기록하고 있다"고 주장한 대목에도 주목했습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이런 논란은 '겨울왕국2'의 월드와이드 흥행 시장에서 한국이 세계 3위를 차지하는 비중을 갖기 때문이라고 소개했습니다.

한국에서 '겨울왕국2'가 지난달 23일까지 6천120만 달러(725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는 내용도 곁들였습니다.

그러면서 디즈니의 스크린 독점 시도가 소비자의 '선택권'을 침해했는지가 한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특정 시간대에 동일 영화의 멀티플렉스 영화관 점유율이 50%를 넘을 수 없도록 규정한 법률이 한국 국회에 계류 중"이라고 전하면서 한국의 멀티플렉스 극장 소유주들은 이에 반대하지만, 독립영화 제작자 등 영화계 많은 프로페셔널은 새로운 스크린 쿼터의 도입을 지지한다고 한국 영화계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