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많이 배웠다"는 선수들, 강팀과의 평가전이 필요한 이유

댓글0
뉴시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9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한국 선수들과 브라질 선수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2019.11.20. bluesoda@newsis.com


[아부다비(UAE)=뉴시스]권혁진 기자 = 완패로 끝난 브라질과의 평가전은 선수들에게 큰 자극제가 된 듯 했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0-3으로 패했다.

지난해 8월 벤투 감독 부임 후 가장 강한 상대를 만난 한국은 공수 모두 빈틈을 찾기 어려웠던 브라질의 짜임새를 이겨내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브라질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이자 월드컵에서 역대 최다인 5번이나 정상을 밟은 세계 최고팀이다. 이번 경기는 중동에서의 평가전 상대를 찾던 브라질의 레이더망에 한국이 포착되면서 성사됐다.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창설 등으로 정상급팀과의 평가전 잡기가 어려워진 한국 입장에서는 가뭄의 단비나 다름없었다.

브라질은 초호화 군단으로 구성된 팀답게 한국을 압도했다. 한국은 비교적 짜임새 있는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지만 힘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뉴시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9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한국 정우영과 김진수가 브라질 필리페 쿠티뉴의 질주를 막고 있다. 2019.11.19. bluesoda@newsis.com


벤투호 출항 후 첫 3실점과 세 경기 연속 무득점이라는 좋지 않은 기록들 속에도 선수들의 표정은 그리 어둡지 않았다. 브라질 선수들의 플레이를 직접 몸으로 경험하면서 긍정적인 자극을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65분을 소화한 황희찬(잘츠부르크)은 "브라질이 세계 최고라는 사실은 모두가 알았다. 배우고자 하는 마음이었다. 우리는 도전자의 입장이었기에 즐기면서 할 수 있는 플레이를 실험하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족했던 부분이 있었지만 긍정적인 부분 또한 많았다. 선수들이 각자 소속팀에 돌아가 많이 생각할 것이다. 다음에 만났을 때는 더 좋은 모습이었으면 한다"고 보탰다.

황희찬의 발언을 종합해보면 브라질전을 직간접적으로 겪은 선수들은 평가전의 가장 큰 목적인 전력 점검과 기량 향상을 위한 동기 부여 모두 확실히 챙긴 것으로 보인다.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 역시 마찬가지였다. 유럽 무대의 주목을 받고 있는 김민재는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 히샬리송(에버턴), 가브리엘 제주스(맨체스터 시티) 등과 90분 내내 맞붙었다. 돈 주고도 못하는 경험이었다.

뉴시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9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한국 황희찬이 브라질 아르투르를 돌파하고 있다. 2019.11.19. bluesoda@newsis.com


김민재는 "개인적으로 축구를 하면서 공격수를 방해하지 못한 것이 처음인 것 같다"면서 "어떤 것을 보완해야 하는지 많이 느꼈다"고 털어놨다.

"중앙 수비수라 포워드 선수와 많이 마주했는데 안 될 것 같으면 아예 시도를 안 하더라. 실수가 나올 법하면 시도 자체를 안 하더라. 등지는 것도 다르다"면서 "수비를 어떻게 가지고 노는지 아는 것 같다. 나와 굳이 싸우지 않고도 위협적인 장면을 많이 만들더라"는 말도 곁들였다.

이렇듯 선수들은 브라질전이 '좋은 공부'와 '자극'이 됐다고 입을 모았다. 다음 과제는 소중한 경험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한 채 이를 자신의 기량 향상과 연관시키는 것이다.

주장 손흥민은 "브라질이라는 팀을 상대로 경기할 기회가 많지 않다. 선수들이 '브라질이랑 해서 졌다'가 아니라 많은 걸 배우고, 현실적으로 느끼는 것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페이스북][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