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국, 답답했던 전후반 90분...레바논 원정 0-0 무승부

댓글0
이데일리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황의조가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레바논 원정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승점 1점을 추가한 한국은 2승2무 승점 8을 기록했다. 이 경기에 앞서 공동선두였던 북한(2승1무1패 승점 7)이 투르크메니스탄(2승2패 승점 6)에게 1-3으로 패하면서 한국이 단독선두로 나섰다. 레바논도 2승1무1패가 되면서 승점 7이 됐다.

한국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황의조(보르도)를 최전방에 두고 손흥민과 이재성(홀슈타인 킬), 남태희(알사드)가 2선에 배치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정우영(이상 알사드)과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이 나란히 섰다.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수(전북),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이용(전북)이 책임졌다. 골문은 김승규(울산)가 지켰다.

이날 경기는 현지 치안 문제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열렸다. 한국은 지난달 평양 원정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 기록을 세웠다.

한국은 초반부터 레바논 진영에서 일방적으로 공격을 퍼부었다. 하지만 레바논의 밀집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전반 8분 이재성의 슈팅으로 시작으로 여러 차례 슈팅을 노렸지만 번번이 골문을 벗어나거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레바논의 역습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9분 레바논 바셀 즈라디의 슈팅을 김승규가 간신히 막아냈다. 전반 27분에도 즈라디가 직접 찬 프리킥이 한국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한국은 막판까지 계속 레바논 골문을 노렸지만 끝내 골을 넣지 못하고 0-0으로 전반을 마감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황희찬(잘츠부르크)을 교체 투입한 한국은 계속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 8분 역습 찬스에서 황의조가 날카로운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다,

2분 뒤에는 레바논이 좋은 찬스를 잡았다. 라비 아타야가 위협적인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이 빛났다.

한국에게 가장 아쉬웠던 순간은 후반 21분이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헤딩슛으로 정확히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후반 중반 이후 레바논의 역습에 고전했다. 수비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면서 공간을 잇따라 허용했다. 몇 차례 실점 위기를 맞이했지만 다행히 실점을 내주진 않았다.

한국은 후반 막판 다시 주도권을 잡고 레바논을 몰아붙였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레바논 진영에서 결정적인 프리킥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정우영의 오른발 프리킥 직접 슈팅은 상대 수비벽을 맞고 나왔다.

한국은 이후에도 계속 레바논 골문을 두드렸지만 끝내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