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흥식이 父...공효진, 강하늘에 '이별통보'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까불이는 흥식이 아버지였다.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35, 36회에서는 동백(공효진 분)이 아들 필구(김강훈)를 강종렬(김지석)에게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백은 필구가 친아빠인 강종렬의 집에 가겠다고 나서자 까불이를 잡을 때까지만 보내기로 했다. 필구는 동백 앞에서는 쿨한 척 하더니 강종렬의 차 안에서 통곡을 했다. 강종렬은 뒤늦게 필구가 동백과 황용식(강하늘)을 위해 자신을 따라나선 것임을 알게 됐다.

필구가 동백 곁을 떠나자 조정숙(이정은)이 집으로 돌아왔다. 조정숙은 동백이 신장을 떼어준다고 할까봐 오지 않으려 했지만 아들을 보낸 딸 심정이 오죽할까 싶어 온 것이었다.

동백은 "죽지 마. 그거 떼 주면 될 거 아니야"라고 했다. 조정숙은 그 말에 펄쩍 뛰었다. 동백은 "미운 건 미운 거고 줄 건 준다고"라고 했다. 조정숙은 마냥 착한 동백이 애처로워 눈시울을 붉혔다.

황용식은 변소장(전배수)과 함께 최향미(손담비)가 한 번에 찔렸고 방어흔도 없었다는 국과수의 설명을 들었다. 불시에 일격을 당한 것이라고. 국과수에서는 최향미의 식도에서 형태가 없는 샛노란 무언가가 나왔는데 피해자가 자기 의지로 삼킨 것이라고 했다.

변소장은 "향미가 그걸 왜 먹었을까"라고 말했다. 황용식은 "뭔가를 말하려고 남긴 것 같다"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황용식은 박흥식(이규성)을 까불이로 확신하고 있었지만 DNA검사 결과가 아니라고 나왔다. 변소장은 계속 박흥식을 의심하는 황용식에게 "과학이 아니라잖아"라고 소리쳤다. 그때 팩스 한 장이 도착했다. 그걸 본 황용식이 갑자기 달려 나갔다.

황용식이 은밀하게 부탁했던 박흥식 집에서 나온 쓰레기봉투 안 머리카락 DNA 검사 결과가 맞았던 것. 황용식은 까불이가 박흥식이 아니라 박흥식 아버지임을 알아냈다. 박흥식은 황용식에게 "형 한 번만. 그래도 난 아빠밖에 없잖아"라고 했다.

동백은 곽덕순(고두심)이 필구에게 혹이라는 얘기를 한 사실을 알게 됐다. 동백은 곽덕순에게 "어떻게 회장님이. 회장님 이 빚 못 갚으세요"라고 말하고는 눈물을 흘리며 서울로 향했다.

필구는 학교로 찾아온 동백을 보고 놀랐다. 동백은 필구를 데리고 나왔다. 강종렬은 동백이 필구를 데려가려고 하자 막아섰다. 동백은 그런 강종렬의 코를 치더니 다시는 필구 곁에 집적거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엑스포츠뉴스


황용식은 까불이 검거를 한 뒤 동백을 만났다. 동백은 황용식을 보고 눈물을 쏟으며 "엄마할래요. 여자 아닌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고 했다. 황용식은 동백의 이별 통보에 눈물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