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삐걱대는 한국당의 ‘청년 인재’ 영입…이번에는 ‘해당행위’ 논란

댓글0
-백경훈 대표, 과거 반기문ᆞ안철수 지지 전력 논란
-“인적 쇄신 실패하면 내년 총선에서 대패 불가피”
헤럴드경제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내년으로 예정된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새로운 인재 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정작 영입한 인재들을 두고 시작부터 당내 파열음이 반복되고 있다. 특히 먼저 1차 영입 인재를 발표한 자유한국당은 청년 인재로 영입한 후보가 과거 한국당 예비후보로 활동하며 다른 후보를 지원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며 당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청년 영입인재인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는 지난 2017년 1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출마를 시사하며 귀국한 시점에 맞춰 반 전 총장의 지지모임인 ‘글로벌 시민포럼’의 공동대표로 활동했다는 사실이 새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해 6월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였던 상황에서 당시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운동 간담회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해당행위를 했다”는 당내 비판에 직면한 백 후보가 다시 ‘해당행위를 했다’는 논란에 빠진 것이다.

당시 반 전 총장의 지지모임에는 김성회 공동대표를 비롯한 555명의 발기인이 참여했다. 이 중에서도 백 대표는 김재원 통일대학생 동아리연합회 회장 등과 함께 청년 대표로 모임의 공동대표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한국당 내에서는 백 대표가 과거 한국당에 해당행위를 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백 대표가 반 전 총장의 지지활동을 했을 당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헌법재판소에서 논의되던 시점이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반 전 총장의 지지 활동을 했던 백 후보가 한국당의 청년 인재로 영입되는 것은 당의 정체성과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백 대표는 선거 과정에서 다른 당 후보에 대한 지지 활동을 이어간 것 외에도 당 최고위원의 보좌진 남편으로 정치 활동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일며 ‘정치 세습’ 논란을 일으켰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도 “청년 인재로 내년 총선을 위해 백 대표를 영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반대 여론이 일었고, 한국당의 인재 영입 시스템에 대한 불신으로까지 불만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당내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는 상황임에도 인적 쇄신에까지 당이 실패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 때문에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이 크게 패배할 수 있다는 비관론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