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국의 자존심" 김경문다운 뚝심, 박병호 깨웠다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고척, 김민경 기자] "4번타자는 한국의 자존심인데, 자꾸 흔들리는 게 싫었다."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4번타자 박병호의 안타가 터지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박병호는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쿠바전에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하며 7-0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국은 3전 전승 조 1위로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박병호는 쿠바전을 치르기 전까지 앞선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로 침묵하고 있었다. 좋은 타구가 나오지 않아 더 걱정을 샀다. 삼진이 5개에 이를 정도로 방망이가 허공을 가르는 일이 더 잦았다.

결과가 좋지 않아도 김 감독은 박병호를 계속해서 4번타자로 고정했다. 김 감독은 "다른 선수들이 쳐서 이기고 있으니까. 이제 (박)병호가 쳐서 이길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여기서 못 치면 일본에서라도 해줄 것이다. 나는 병호가 살아나도록 열심히 도울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경문다운 뚝심이었다.

4번타자는 침묵을 깨고 믿음에 보답했다. 2-0으로 앞선 3회말 중전 안타로 대회 첫 안타를 신고했고, 5회말 1사 1, 2루에서 중견수 앞 적시타를 날려 3-0으로 거리를 벌렸다. 박병호의 적시타가 터진 뒤 한국은 3점을 더 뽑아 6-0으로 달아나면서 쿠바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부담감을 떨쳐서일까. 박병호는 적시타를 친 뒤 아이처럼 기뻐했다. 그동안 세리머니를 하지 못한 한을 풀듯 K 세리머니, 셀카 세리머니, 안녕 세리머니를 한꺼번에 했다. 박병호는 "모두 내 안타에 기뻐해줬다. 그동안 못했던 팀별 세리머니를 해서 분위기를 이어 가고 싶었다"고 말하며 멋쩍어했다.

스포티비뉴스

이 장면을 흐뭇하게 지켜본 김 감독은 "박병호가 4번타자는 다르다는 것을 보여줬다. 연습을 안 하는 게 아니라 나름대로 준비를 많이 하면서 엄청 노력하고 있었다. 감독은 묵묵하게 힘을 더 줄 수밖에 없었다. 좋은 안타가 나와서 나도 기분이 좋다"고 이야기했다.

박병호는 "앞선 2경기에서 부진했고, 잘 맞은 타구도 없어 부담감이 컸다. 타격 연습을 많이 했는데, 감독님께서 믿고 내보내 주셔서 정신 차려서 치려고 했다. 타석에 나설 때마다 격려해 주셔서 감사했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한국은 9일 오후 일본 도쿄로 출국해 11일 도쿄돔에서 미국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슈퍼라운드에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 한 장을 두고 다투는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참가국 한국, 대만(B조 2위), 호주(C조 2위)가 모두 진출했다. 4번타자의 방망이가 계속 뜨거워야 예선라운드 전승의 분위기를 이어 갈 수 있다.

박병호는 "일본으로 넘어가면 더 중요한 경기를 치른다. 경기마다 집중력을 요구할 것 같은데, 지금처럼 서로 격려하고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서울에서 예선전을 하면서 많은 팬이 응원해 주셔서 힘을 얻을 수 있었다. 좋은 경기로 다시 야구팬이 즐거울 수 있으면 좋겠다.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티비뉴스=고척,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