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공부가 머니?' 김정화♥유은성, 눈물로 깨우친 자녀 교육 솔루션 [어저께TV]

댓글0
OSEN

[사진=MBC 방송화면] '공부가 머니?' 2회에서 김정화 부부가 자녀 교육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김정화 부부가 '공부가 머니?'에서 자녀 교육에 대해 깨달음을 얻으며 눈물까지 보였다.

8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 2회에서는 김정화, 유은성 부부가 두 번째 고민 의뢰자로 출연했다.

김정화, 유은성 부부는 6세 아들 유화, 4세 아들 유별 군을 두고 있었다. 이 가운데 김정화는 초등학교 입학이 얼마 남지 않은 첫째 유화 군의 교육으로 인해 골머리를 싸맸다.

우선 현재 유화 군이 다니는 유치원은 '숲 유치원'이었다. 이와 관련 김정화는 "저희가 맞벌이 부부라서 유화가 가장 잘 놀고 재미있게 놀 수 있는 유치원으로 보내자고 생각했다. 추첨으로 들어갔는데 대학 입시처럼 떨렸다. 기적적으로 뽑혀서 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유은성 또한 "여기는 공교육 기관에 포함돼 기존 교육 과정을 똑같이 한다. 대신 한자, 영어, 중국어 등을 배운다"며 자연 친화적이고 등급보다 놀이를 강조한 '숲 유치원'에 만족을 표했다.

OSEN

그러나 유치원으로 아이 교육이 끝나는 것은 아니었다. 김정화는 유치원을 떠나 초등학교에 입학한 뒤 유화 군의 공부를 걱정했다. 다른 아이들이 한글도 떼고, 각종 사교육에 매진하는 것과 달리 유화가 놀이에 집중하는 게 과연 맞는 교육 방식일지 확신할 수 없었기 때문.

이에 김정화는 실생활에서 아이에게 쉬지 않고 교육을 시도했다. 그는 집으로 가는 길 승강기에 있는 숫자들을 보고 아이에게 수학을 가르치려 시도했다. 또한 놀이터 앞에서 운동 기구가 몇 개인지 세어보게 하기도 했다. 과일을 먹을 때도 포도알 개수를 세며 덧셈, 뺄셈을 가르치려 했다.

하지만 갖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 전 교육이 충분한지 확신하기는 어려웠다. 특히 김정화는 초등학교 입학 전 유화 군에게 한글을 뗄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할지 깊이 고민했다. 더불어 영어 유치원 입학에 대해서도 고민했다. 그럴수록 유은성은 "아이가 하고 싶은 걸 부모가 선택하지 않아야 한다"고 반대 의견을 내놨다.

OSEN

이에 전문가 군단이 뭉쳐 솔루션을 제시했다. 특히 아동 심리 전문가는 김정화, 유은성 부부에게 "심리적인 불안정감이 유화에게 있다"고 진단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집을 작고 어둡게 그리는 모습을 통해 집에서도 쉬지 못하고 엄마와 생활 속의 공부를 이어가는 게 아이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것.

김정화는 전문가의 결과에 "듣고 보니 유화가 힘들면서도 저를 위해 그렇지 않은 척하는 게 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특히 그는 끝내 눈물을 터트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전문가들은 김정화 부부에게 "생활 속의 공부라는 방법이 나쁜 건 아니다. 오히려 놀이와 공부가 구분 없이 섞인 상황이라 분리가 돼야 한다"며 "정확한 시간을 정해서 공부할 땐 하고 그 외 시간엔 확실하게 놀면서 쉴 수 있게 해주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monamie@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