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커리, 이번 시즌 못나온다? 왼손 부상 예상보다 심해

댓글0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2019-20시즌에는 스테판 커리의 모습을 볼 수 없는 것일까?

'블리처리포트'는 9일(이하 한국시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절망적인 상황을 전하면서 구단 소식통을 인용, 커리의 부상이 예상보다 심각하다고 전했다.

커리는 지난 10월 31일 열린 피닉스 선즈와의 홈경기 3쿼터 도중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손이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다.

매일경제

커리가 남은 시즌을 나오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이 제기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왼손 두 번째 손바닥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한 그는 이를 치료하는 수술을 받았고, 워리어스 구단은 완전한 회복이 예상되지만, 최소 3개월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3개월 이후 회복한다면, 시즌 도중 복귀도 바라볼 수 있는 상태였다. 그러나 블리처리포트의 보도에 따르면, 커리의 부상은 처음 생각했던 것보다 심각해 이번 시즌 복귀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골든스테이트에서 세 차례 파이널 우승에 기여하며 MVP 2회, 올스타 6회, 올NBA 6회 경력을 쌓은 커리는 이같은 우려가 현실이 될 경우, NBA 데뷔 이후 가장 초라한 시즌을 보내게 된다.

그는 부상을 당하기 전에 4경기에서 평균 20.3득점 5.0리바운드 6.5어시스트, 야투 성공률 40.9% 3점슛 성공률 24.3%를 기록중이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