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셔틀콕 콤비' 이소희-신승찬, 푸저우오픈 나홀로 4강…銅 확보

댓글0
연합뉴스

배드민턴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드민턴 여자복식의 에이스 이소희-신승찬(이상 25·인천국제공항)이 한국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푸저우오픈 4강에 진출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5위 이소희-신승찬은 8일 중국 푸저우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750 중국 푸저우오픈 8강전에서 세계랭킹 11위 스테파니 스토에바-가브리엘라 스토에바(불가리아)를 2-0(21-14 21-16)으로 제압했다.

지난달 프랑스오픈에서 여자복식 정상에 오른 이소희-신승찬은 두 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노린다. 이번 대회 4강 진출로 일단 동메달을 확보했다.

프랑스오픈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 김소영(27·인천국제공항)-공희용(23·전북은행)은 8강전에서 천칭천-자이판(중국)에게 0-2(16-21 15-21)로 패했다.

혼합복식 세계랭킹 7위 서승재(22·원광대)-채유정(24·삼성전기)도 중국 조에 밀려 4강 진출이 좌절됐다.

서승재-채유정은 혼합복식 세계랭킹 1위 정쓰웨이-황야충(중국)에게 0-2(14-21 10-21)로 패했다.

여자단식 세계랭킹 19위 김가은(삼성전기)은 8강전에서 세계랭킹 2위 타이쯔잉(대만)과 맞서 싸웠으나 1-2(15-21 21-11 13-21)로 졌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