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후쿠시마 소아 갑상샘암 60배…'핵오염 지역' 가까울수록↑

댓글0


[앵커]

저희는 어제(7일) 일본 후쿠시마의 접근 제한 구역에서 일본 정부가 정한 안전 기준치의 400배에 달하는 방사능이 측정된 현장을 보도했습니다. DNA 구조가 변하고 암을 일으킬 수 있는 농도였다고 전해드렸는데 실제 지난 8년 동안 후쿠시마 지역 어린이의 갑상샘암 발병률을 보니, 평균보다 60배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특히 후쿠시마 오염 지역에서 가까운 마을일수록 발병률이 더 올라갔습니다.

먼저 박창규 기자입니다.

[기자]

멀쩡하던 말은 쓰러지고 아무리 일으켜도 몸을 가누지 못합니다.

지난 3년 동안 7마리가 이렇게 죽어나갔습니다.

목장 주인은 원전 사고 뒤부터 갑자기 이런 현상이 생겼다고 말합니다.

[호사카와/말 목장주 : 해부를 해도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어요. (해부해도요?) 모른다고 해서 교토 쪽 의사에게 맡겼더니 틀림없이 방사능 탓이라고 했어요.]

아이들이 뛰어노는 학교. 비가 내리자 정상이던 방사능 수치는 갑자기 치솟습니다.

이런 환경이 아이들의 몸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까. 지난 8년 간 후쿠시마 지역의 18살 이하 38만 명 갑상샘 검진 결과를 확인했습니다.

해당 기간 동안 갑상샘암을 판정받거나 의심된 어린이는 231명.

일반적으로 어린이 발병률은 1백만명 당 한 명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평균치의 60배가 넘는 것입니다..

특히 방사능 오염도가 심한 지역일수록 발병률이 높고 오염지에서 멀어질수록 낮아지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반면 핵시설이 운영 중인 아오모리현에선 지난 15년 동안 소아 갑상샘암이 단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후세 사치히코/후쿠시마 공동진료소 원장 : 그러니까 방사능의 오염도와 일치하는 것입니다. 발병률이.]

남녀 발병률 차이도 눈에 띕니다.

일반적으로 갑상샘암에 걸리는 남녀 비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6배 높습니다.

하지만 후쿠시마에선 여성 141명, 남성 90명이 발병해 1.5배에 그쳤습니다.

[후세 사치히코/후쿠시마 공동진료소 원장 : 체르노빌 원전사고로 인한 갑상샘암 발생률을 보면 남녀 비율 차이가 얼마 안 나요. 그러니까 체르노빌을 닮은 거예요.]

하지만 일본 정부는 갑상샘암 발병과 방사능 사이 인과관계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후세 사치히코/후쿠시마 공동진료소 원장 : 그렇게 말한다고 해도 방사능 영향 이외에는 생각할 수가 없어요. 이번에 좀 더 새로운 데이터가 늘었으니까.]

(영상디자인 : 곽세미)

박창규 기자 , 박수민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