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동백꽃' 공효진, 웅산 떠나기로 '결심'‥까불이, 子김강훈 '타깃변경' [종합]

댓글0
OSEN

[OSEN=김수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공효진이 웅산 떠나기를 결심, 까불이는 아들 김강훈을 위협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 극본 임상춘)'에서 용식(강하늘 분)은 동백(공효진 분)이 가게에서 또 한번 까불이의 흔적을 발견했다. 까불이는 가게 벽에 '까불지 말라고 했지, 그때부터 지금까지 너를 지켜보고 있어'라고 적혀있었다. 용식은 서둘러 동백이 못 보도록 끌어안았으나 동백도 이를 발견했고, 두 사람은 CCTV 위치를 정확히 아는 까불이가 면식범임을 알아챘다.

동백은 불안해하면서 필구에게 달려가려 했으나 뒤늦게 와서 협박글을 보고 놀랄 향미(손담비 분)를 걱정했다. 용식은 혼자가는 동백을 걱정, 동백은 "향미가 알면 온 국민이 다 알 것, 나에게 급한 건 페인트칠이니 부탁한다"고 했다. 용식은 페인트칠을 하는 동안 가게문을 닫자고 했으나 동백은 "가게문 열자, 간밤에 내 표정이 어떨지 범인이 보고 싶을 것, 오늘 꼭 와볼 거 같다"며 범인이 자신을 찾아올 것이라 했다.

OSEN

페인트 칠을 끝낸 후 변소장과 용식이 범인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변소장은 "그 양반이 오고나서 이런 일이 생겼다"며 동백이母(이정은 분)를 언급, 그러면서 "동백이 엄마는 치매가 맞긴 할까, 우리 엄마도 치매였는데 달라도 너무 다르다"면서 "따지고보면 아무 사고도 안 친다"고 했다.

용식이는 흥식(이규성 분)과 CCTV 카메라를 사러갔을 당시, 노규태(오정세 분)가 철물점에 있었던 것을 기억해냈다. 또한 그의 아내인 홍자영(엄혜란 분)도 까멜리아 앞에서 만났었다. 그리고 까멜리아에서는 강종렬(김지석 분)까지 만난 것을 모두 적으며 이 중에 용의자가 있을지 고민에 빠졌다.

용식은 "너무 아는 사람들이라 무섭다, 이 중에 사람 죽일 놈이 없다"면서 "동네 사람이라면? 잡아놓고 보면 너무 평범할 까봐, 오다가다 웃었던 놈일까봐 무섭다"고 했다.

OSEN

동백母는 갑자기 택시를 잡으면서 어디론가 가려했다. 동백은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母를 걱정했으나,
母는 "내일 밤 돌아오겠다"며 택시를 타고 떠났고, 동백은 "어딜 그렇게 자꾸 다니냐"며 수상해했다.

母없이 동백은 홀로 까멜리아를 찾았다. 불안한 마음으로 다시 돌아온 동백은 조심스럽게 가게 문을 열었다. 그날 밤 동백은 TV를 틀어놓고 혼자 가게에서 일에 열중했다. 동백은 밥 짓는 소리에도 소스라칠 정도로 불안감에 떨었다.

자영(엄혜란 분)은 노규태의 카드내역에서 발견한 모텔을 찾아갔다. 이때, 향미(손담비 분)가 자영을 목격, 당황하는가 싶더니 이내 자영에게 "여기서 보니까 이상하다"면서 "노사장님 사모님, 우리 몇 번 봤다"며 인사했다. 그러면서 향미는 "사람들은 나보고 항상 가던 길을 가보라고 해, 다들 나는 열외라고 생각하나봐, 사람 계속 삐뚤어지고 싶게"라며 섬뜩한 표정으로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OSEN

이때, 동백은 필구가 혼자 가게에 있단 소식을 듣고 서둘러 가게로 뛰어갔다. 까불이가 자신을 매일 보고 있단 말에 필구에게 위협이 갈지 걱정됐다. 동백이는 필구가 사라진 상황을 용식에게 전했고, 용식은 그런 필구를 함께 찾아나섰다.

다행히 가게로 돌아왔을 때 필구는 종렬과 함께 TV를 보고 있었다. 아무렇지 않게 반기는 필구를 보며 안도하면서도 동백은 필구에게 "여기 너 혼자 있쓰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OSEN

그날 밤 동백은 용식에게 "그 놈이 5년 내내 우리 필구도 다 봤을 것"이라며 까불이에 대해 여전히 두려움에 떠는 모습을 보였다. 동백이 무너진 모습을 보며 용식은 가슴 아파했다. 동백은 "왜 하필 나야, 왜 또, 필구랑 같이 살고 싶은 것이 다인데"라면서 지친 모습을 보였다. 동백은 "이제 그만 쎈 척 할래요, 그냥 막 숨고 싶다"면서 "나 그냥 웅산 떠날래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OSEN

용식은 필구가 다니는 학교 체육 창고에서 화재사건을 조사했다.라이터를 보며 용식은 "이거 어디서 봤는데, 누가 가지고 다니더라"면서 까불이가 이번엔 동백의 아들 필구 주위를 위협함을 암시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로, "사랑하면 다 돼!" 이들을 둘러싼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