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퀸덤' 유닛 라운드, 감성 보컬→강렬한 단체 퍼포먼스까지(종합)

댓글0
뉴스1

Mnet '퀸덤'(Queendom)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퀸덤' 3차 사전 경연 유닛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10일 오후에 방송된 Mnet '퀸덤'(Queendom)에서는 3차 사전 경연 1라운드 '유닛 라운드'가 펼쳐졌다.

보컬 유닛의 무대가 먼저 공개됐다.

첫 번째로 박봄과 오마이걸 효정이 무대에 올랐다. 박봄은 "마음이 많이 힘드신 분들도 이 노래 듣고서 많은 힘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무대를 준비하는 소감을 밝혔다.

효정의 애절한 목소리로 시작한 '허수아비' 무대에 박봄이 걸어 나오며 특유의 음색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대를 지켜보는 퀸덤 멤버들은 가사에 공감하며 차오르는 감정에 눈을 떼지 못했다. 박봄은 무대 마지막, 복받치는 감정에 눈물을 흘려, 관객들의 위로를 받으며 퇴장했다.

이어 AOA의 혜정과 (여자)아이들 민니의 '인스타그램' 무대가 이어졌다. 혜정은 정적인 무대를 하는 것에 대해 걱정이 많았다. 민니 또한 피아노 연주까지 해야 하는 상황에 어려움을 느꼈다.

하지만 본 무대가 시작되자 둘은 달라진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피아노를 연주하며 매력적인 음색으로 무대를 시작한 민니에 모두 극찬했다. 이어 혜정이 여유 있게 무대를 이어나갔다. 혜정과 민니의 활약에 각 그룹의 멤버들은 자랑스러워하며 크게 웃었다.

보컬 유닛 마지막 무대로 러블리즈 케이와 마마무 화사가 '위시 유 워 게이'(Wish You Were Gay)를 선보였다. 둘은 상반된 의상과 콘셉트로 무대에 올라 노래를 시작했다. 공연 전, 회의 끝에 바꾼 동선으로 화사와 케이는 단조로울 수 있는 무대에 에너지를 더해 관객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퍼포먼스 유닛 라운드가 이어졌다. 이에 박봄이 '제작진 찬스'를 사용했다. 퍼포먼스 유닛 무대에 박봄 대신 브레이브 걸스의 은지가 대신 참여해 함께 무대를 위한 연습을 했다. 퍼포먼스 유닛 '식스퍼즐'이 개인 무대와 단체군무 연습에 박차를 가했다.

각자의 장점을 살린 개인 무대가 끝이 나고, AOA 찬미, 마마무 문별, 러블리즈 정예인, 오마이걸 유아, (여자)아이들의 수진, 브레이브 걸스의 은지가 리틀 믹스(Little Mix)의 '파워'(Power)로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단체 퍼포먼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다음 주, 팬들이 추천한 곡으로 경연을 펼치는 '팬도라의 상자' 라운드가 예고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한날한시에 동시 컴백, 새 싱글을 발매할 K-POP 대세 걸그룹 6팀이 '진짜 1위' 자리를 놓고 정면 승부를 펼치는 Mnet 컴백 전쟁 '퀸덤'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