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준PO의 지배자' 박병호, 키움의 2년 연속 PO 진출 견인

댓글0
준PO 최다홈런 신기록, 최다타점 타이기록 수립
시리즈 MVP에 선정…70표 중 66표 몰표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키움 1회초 2사상황때 박병호가 솔로홈런을 날린뒤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2019.10.1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준플레이오프의 지배자' 박병호가 키움 히어로즈의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다.

박병호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LG 트윈스와 4차전에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3안타(1홈런) 2볼넷 2타점을 기록했다. 100% 출루에 성공한 맹활약.

박병호의 활약을 앞세워 키움은 LG에 10-5 재역전승을 거두며 3승1패로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을 따냈다. 키움은 오는 14일부터 정규시즌 2위 SK 와이번스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박병호는 1회초 첫 타석부터 존재감을 마음껏 뽐냈다. 서건창의 볼넷과 2루 도루, 김하성의 내야 땅볼, 이정후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이 만들어진 상황. 박병호는 LG 선발 임찬규의 초구를 그대로 받아쳐 중월 솔로홈런으로 연결했다. 2-0으로 점수 차를 벌리는 박병호의 이번 준플레이오프 3번째 홈런.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도 좌전안타를 때려낸 박병호는 3-5로 뒤진 6회초 무사 1루에서 볼넷으로 걸어나가 동점의 발판을 놓았다. 키움은 박병호의 볼넷으로 찬스를 잡은 뒤 대타 박동원의 2타점 2루타로 5-5를 만들었다.

7회초에도 박병호는 2사 3루에서 고의4구로 출루했다. 8-5로 리드를 잡은 8회초에는 다시 한 번 적시타로 타점을 추가했다. 결국 키움은 8회초에만 4점을 뽑는 집중력으로 LG를 10-5로 눌렀다.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키움 1회초 2사상황때 박병호가 솔로홈런을 날린뒤 더그아웃에서 동료들과 기븜을 나누고 있다.2019.10.1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박병호는 준플레이오프 역사를 새로 썼다. 홈런 3개를 추가하면서 준플레이오프 개인 통산 8홈런을 기록, 이범호(KIA)의 7개를 넘어 최다홈런 주인공으로 우뚝섰다. 16타점으로 이호준(NC·15타점)을 제치고 최다타점 신기록도 세웠다.

그런 박병호에게는 준플레이오프 MVP라는 영예가 주어졌다. 기자단 투표 70표 중 66표가 박병호를 향했다. 이번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박병호는 16타수 6안타, 타율 0.375 3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