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춘재, '범인만 알 수 있는 내용' 자백…8차 증거물 재감정

댓글0


[앵커]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서 8차 사건은 모방범죄로 범인이 이미 붙잡혀서 처벌까지 끝났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을 과연 범인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인가, 윤모 씨죠. 바로 연쇄살인을 자백한 이춘재가 이 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춘재가 이 사건과 관련해서 의미있는 진술을 했습니다. 범인만이 알수 있는 내용을 말한 것입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이춘재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 등 14건을 모두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했습니다.

당초 모방범죄로 이미 범인이 붙잡힌 8차 사건도 여기에 포함됩니다.

당시 수사에 문제가 있던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춘재가 8차 사건과 관련해 의미있는 진술을 했습니다.

경찰은 "이춘재가 화성 8차 사건 범인이 붙잡혀 처벌받은 걸 알고 있다"며 "진짜 8차 사건 범인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의미있는 내용도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은 먼저 과거 수사에 문제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퇴직한 당시 경찰관들을 찾아가 조사 중입니다.

하지만 증거물은 거의 남아 있지 않고 사건 기록도 사본만 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풀 한 포기가 남은 유일한 증거품이라며, 국과수에 감정을 신청했습니다.

당시 진범으로 붙잡힌 윤모 씨는 이미 20년간 옥살이를 마치고 출소했습니다.

윤씨는 과거 자신이 범인이라고 자백한 것은 가혹행위와 고문 때문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윤씨는 8차 사건에 대해 법원에 재심을 준비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김도훈 기자 , 최무룡, 김지우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