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이 조작' 민티 "내외적 사정 때문" 해명→대중 반응 싸늘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가수 민티의 나이 조작 사실이 밝혀지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민티는 나이를 속인 채 '고등래퍼2'에 지원했던 것에 대해 "밝히려 했다"고 했지만, 그를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싸늘하다.

민티의 나이 조작 논란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다. 가수 민티의 실제 나이는 37세이며, 나이를 속인 채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고등래퍼2'에 지원했다는 것. 특히 민티가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제작자인 소리나라는 의혹이 더해져 파장이 일었다.

민티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소문에 대해 인정했다. 소속사는 "민티는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며 "작곡가로 활동해온 민티가 투자 제의를 받아 회사를 설립했으나 건강 문제 등 여러 문제로 인해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소녀주의보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긴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티가 '고등래퍼'에 참가 지원을 했던 것과 관련해 "지난해 2002년생으로 지원했으나 민티 본인은 몇 번이고 실제 나이와 전체를 밝히고자 했다"며 "내외적 사정과 부담감으로 인해 입을 다물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무명의 아티스트라 기회가 소중하고 절망적인 상황이었다는 것. 이로 인해 현재 상담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민티의 나이에 대해 정정하기도 했는데, 37세가 아닌 28세(만 26세)로, 제작은 24세(만 22세)부터 시작해 30대로 오해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민티 또한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심경을 전했다. 민티는 주민등록증을 공개하며 1992년생인 것을 직접 알리기도 했다. 소녀주의보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애들을 굶기고 갈궈서 나왔다는 소문은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다. 열등감을 느꼈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그럴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민티는 로리타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절대 노린 게 아니다. 랩 영상을 올릴 때 병맛 영상, 개그 영상으로 생각했지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당시 욕을 많이 먹어서 반감이 생겨 계속 그런 스타일링을 했는데, 1년쯤 지나서 그 영상을 다시 보니 확실히 기괴하고 야하더라. 굉장히 후회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민티는 현재 거식증 치료 중임을 전하며 "지금은 상담치료를 시작했다. 치료를 시작하자마자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몸 자체가 음식을 거부하긴 하는데 엄청나게 많이 먹는 건 아니다. 먹어도 괜찮아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이 조작 논란과 관련해 민티 소속사, 민티 본인이 직접 나서 해명하고 있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한 상황이다. 10살이나 나이를 속인데다가, '고등래퍼2'에 지원한다며 영상을 게재했지만 실제 '고등래퍼2'에 지원하지 않은 것도 알려지며 각종 비난을 한몸에 받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코로나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영상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