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희상, 각국 주한대사 만나 "의회 외교가 효과적" 협력 부탁

댓글0
"내각제 채택 나라가 다수…신뢰로 공동목표 찾아가야"
뉴시스

【서울=뉴시스】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국회의장 공관에서 열린 '의회외교포럼의 밤'에 참석했다. (자료제공 = 국회 대변인실)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문희장 국회의장이 10일 각국 주한대사 등을 초청해 '의회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신뢰를 바탕으로 공동의 목표를 찾아가자"고 말했다.

문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회의장 공관에서 열린 '의회외교포럼의 밤' 행사에서 "날이 갈수록 다양화 ·다층화하는 국제관계에 대응하고 전통적인 정부 중심의 외교를 보완하고자 추진했다"며 "순방을 다니다 보면 내각제를 채택한 나라가 다수이며 의회 외교가 보다 효과적임을 절감했다"고 포럼 구성 계기를 밝혔다.

행사를 주최한 문 의장은 "6·25 전쟁 때 지구 건너편에서 병력과 의료 지원을 아끼지 않던 나라 외교 사절단이 여기 오셨다. 영국과 프랑스, 호주를 비롯한 남아공(남아프리카공화국)과 에티오피아에서 함정·보병 등을 파견해 전방에 기여했다. 덴마크와 이탈리아는 전장에서 부상을 당한 많은 병사들을 치료했다"며 "어려울 때 돕는 이웃이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또 "유럽연합 설립에 독일과 프랑스의 역할은 핵심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양국은 엘리제 조약을 체결했다. 독일은 과거사에 대한 사죄와 반성을, 프랑스는 화해와 용서로 오랜 대립관계를 끝내고 양국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었다. 그 결과 국가연합체를 이룰 수 있었다"며 "한중일 관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아프리카에 대해서는 "인류의 탄생지이며, 인구 12억의 단일 시장을 목표로 자유무역지대를 공식 출범시킨 무한한 성장 잠재력과 기회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간관계의 연장이 곧 국제관계라고 생각한다. 서로 차이를 존중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공동의 목표를 찾아가려는 노력이 아주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포럼 회장을 맡고 있는 이주영 국회 부의장은 "아프리카를 비롯해 유럽과 영연방 국가가 함께하는 이 외교 포럼이 외교부를 축으로 하는 외교활동에 힘을 보태고 의회 주도로 해나가겠다. 성원 부탁드린다"며 건배를 제의했다.

이에 페테리스 바이바르스 라트비아 주한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 외교 정책에 따라 한국 외교도 저변을 넓혀가고 있고 의회 외교도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정세 속에 다양한 형태의 평화협상이 진행 중이다. 국제사회는 앞으로도 대화를 통한 평화실현에 힘을 보탤 것이다"라고 화답했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외교부도 의회 외교의 발전을 위한 의장님과 의원들의 활동을 충실히 지원하는 동시에 유럽과 아프리카 관계가 더 발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그리스·덴마크·라트비아·루마니아 등 주한대사 38명과 프랑스·탄자니아·남아공 전 대사, 외교부 및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joo4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페이스북][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