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다녀온 이도훈, 북미실무협상 2주내 재개 "두고봐야"

댓글0
"한미가 힘을 합쳐 어떻게 해나갈 것인지 깊은 얘기"
뉴스1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방미 일정을 마치고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미국과 북한이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한 실무협상이 성과 없이 결렬된 뒤 미국을 방문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을 만나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 위한 3국 협력 방안 및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2019.10.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0일, 최근 결렬된 북미 간 스웨덴 스톡홀름 실무협상이 2주 내에 재개될지 여부에 대해 "두고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7일 미국으로 출국했던 이도훈 본부장은 이날 오후 귀국길에 인천공항에서 만나 취재진에게 "이번 한미 협의 계기에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로부터 지난 주말에 있었던 북미 협상 결과를 상세히 브리핑 받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본부장은 "한미가 힘을 합쳐서 어떻게 해나갈 것인지에 대해서도 깊은 얘기를 나눴다"며 "상황 변화에 계속 연락하면서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번 방미 일정에서 비건 대표와 만나 지난 5일 열린 북미 실무협상의 구체적인 내용을 전해 듣고 협상 결렬에 따른 후속 대응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 본부장은 워싱턴에서 같은 기간 미국을 찾은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도 한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그리고 한미일 북핵수석대표협의도 가졌다.

비건 대표와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이끄는 양측 협상팀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노딜' 이후 7개월만에 스톡홀름에서 만났지만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둘러싼 이견으로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북한은 지난 6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이 2주 이내 협상을 다시 개최하자는 스웨덴의 제안에 동의한 것과 관련, "그들(미국)이 2주 내에 우리의 기대와 전세계적 관심에 부응하는 대안을 가져올 리 만무하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allday3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