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렌털공룡' 웅진코웨이 인수전에 토종 '넷마블' 참여…판도 급변(종합)

댓글0
기존 후보군 중에선 베인캐피털 입찰…응찰가 비공개
넥슨 인수 실패 넷마블 "스마트홈 구독경제 위해 입찰"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진희정 기자,최동현 기자 = 국내 생활가전 렌털시장 1위 웅진코웨이의 매각 본입찰에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이 도전장을 냈다. 애초 유력 후보자로 지목받던 SK네트웍스가 인수전에서 빠지면서 외국계 사모펀드(PEF) 간 경쟁이 예상됐다. 하지만 토종 기업의 등장으로 코웨이 최종 인수자가 누가 될 것인지는 더욱 예상하기 힘들게 됐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와 넷마블에 따르면 웅진그룹과 매각주관사 한국투자증권은 이날 오후 웅진코웨이 지분 25.08%에 대한 매각 본입찰을 마감했다. 넷마블과 베인캐피털 2곳의 인수 후보가 응찰하면서 유효입찰이 성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가장 유력한 인수후보로 거론됐던 칼라일과 중국 가전기업 하이얼은 응찰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응찰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입찰의 백미는 넷마블이다. 예고도 없이 깜짝 응찰해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넷마블은 지난 8월 예비입찰에 참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기존 후보들의 인수 의지가 낮은데다 앞서 SK네트웍스까지 인수를 포기하면서 웅진그룹이 본입찰 흥행을 위해 직접 접촉해 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넷마블은 최근 게임 외에 다른 사업 진출 검토를 활발하게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넷마블 관계자는 "넷마블은 게임산업 강화를 시작으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를 진행해왔다"며 "웅진코웨이는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으로 인지했다"고 입찰 배경을 설명했다.

게임업체와 가전 렌털기업간 연관성이 떨어져 보이지만 갈수록 커지고 있는 '구독경제'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다. 이 관계자는 "초고속 성장세를 달리는 웅진코웨이와 넷마블의 AI(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IT기술과 노하우를 접목해 구독경제 비즈니스를 더 키울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본입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웅진코웨이 인수전은 넷마블과 베인캐피털 양강 구도로 좁혀졌다. 한투증권은 다음주 중 최종입찰을 열고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외 738만 렌털계정을 보유하고 있는 웅진코웨이의 매각 추정가는 1조8500억원에서 최대 2조원이다. 웅진코웨이의 새 주인이 누가되느냐 따라 렌털업계에 지각변동이 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웅진코웨이 본입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본입찰 마감후 SK네트웍스는 "웅진코웨이의 실질 지배력 확보에 대한 불확실성이 당초 예상보다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며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앞서 SK네트웍스는 웅진코웨이의 유력한 입찰대상자로 꼽혔지만, 본입찰 전 참여를 철회했다. SK네트웍스가 웅진코웨이를 인수하면 렌털 계정 약 1000만개를 확보한 1위 렌털 사업자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많았다.

SK네트웍스는 자회사 SK매직의 성장에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자회사 SK매직이 보유한 사업 역량과 노하우, 디지털 기술 등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j_ji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