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가사지원, 병원동행…저소득 노인, 내년부터 '맞춤형' 서비스 받는다

댓글0
지원대상도 35만명에서 45만명으로 확대
세계일보

내년부터 돌봄이 필요한 저소득 노인에 가사지원, 병원 동행 등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된다. 독거·장기요양 등급 외 등 6개 그룹으로 나눠 개별서비스를 제공하던 것을 통합해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대상은 현재 35만명에서 45만명으로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내년 1월 개별 노인 욕구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신체 거동이 불편하거나 치매 확진을 받은 경우 장기요양등급을 받아 장기요양서비스를 받지만, 장기요양등급자가 아닌 경우 돌봄서비스가 필요해도 이용하기 어렵거나 하나의 서비스만 가능했다. 예를 들어 독거노인은 안부확인 및 후원 연계, 수술 후 퇴원 노인은 가사지원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다.

세계일보
정부는 내년부터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안심서비스군(독거노인 등 안전 취약자) △일반돌봄군(사회·정신 취약자, 월 16시간 미만 서비스) △중점돌봄군(신체취약자, 월 16시간 이상 서비스) △특화사업대상군(우울·은둔형 노인) △사후관리군(장기요양 진입자)으로 분류한다.

서비스는 △안전·안부확인, 생활안전점검 말벗 등 안전지원 △사회참여 프로그램 △영양·건강운동 교육 및 우울 예방 등 생활교육 △외출·병원 동행, 위생·청소관리 등 일상생활지원을 제공한다.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은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고, 구체적인 서비스 내용과 양은 필요에 따라 정해진다.

어르신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한다. 가정에 첨단 감지기(센서)와 태블릿PC를 설치, 장시간 움직이지 않는 등 평소 생활 방식에서 벗어나는 이상행동이 발생한 경우 담당 생활관리사에게 정보가 전송돼 소방서 등과 함께 대응하는 방식이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의 대상자격은 만 65세 이상의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또는 기초연금 수급자로,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어렵다고 확인된 경우다. 신청 후 조사를 통해 대상을 선정하고 서비스 제공 계획을 수립한다.

현재 노인돌봄서비스를 받는 35만명은 별도의 신청 없이 서비스를 이어서 받을 수 있고, 신규 신청은 내년 3월부터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받는다. 다만 만 65세 이상의 독거노인이나 중증질환 수술자 등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노인은 예외적으로 1월부터 신청을 받아 월 최대 20시간 가사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원 규모는 기존보다 10만명 증가한 45만명이다. 서비스 제공 인력도 현재 1만1800명에서 2만9800명으로 늘린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내년 예산으로 3728억원을 책정해 국회에 제출했다.

양성일 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기존 노인돌봄은 제공기관이 대상을 선정, 정해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자 주도 체계였다면 새로운 노인맞춤돌봄서비스는 수요자 중심의 체계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장기요양 전 단계의 예방적 돌봄을 강화해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