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지원 “안철수 총선 관심 없다, 조직 희생해 대권 보는 사람”

댓글0
1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서 언급
“대통령 목표라면 조직 위해 희생해야 지도자감”
“유승민은 건전한 보수… 보수 삼분될 것”
이데일리

대안신당 박지원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대안신당의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10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정계복귀 가능성을 낮게 보며 “꽃가마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방송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는 국회의원을 한번 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며 내년 4월에 있을 총선 복귀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이어 “안 전 대표가 대권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 총선에서 얼마나 역할을 할 수 있겠느냐를 봐야 하는데 3~4년 전의 국민의당 정도의 바람을 일으키는 건 아마도 불가능할 것”이라며 “아마 생각을 많이 하고 있을 것”이라 말했다.

박 의원은 안 전 대표를 놓고 “성격상 본인의 희생 속에 조직을 살리는 게 아니라 조직의 희생 속에 자기가 대통령이 되는 길을 택할 분”이라 표현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것은 자기의 유불리를 따져서는 지도자감이 아니다”며 “자기를 따르는 조직을 위해서라도 희생을 해야 지도자로 우뚝 선다”고 충고했다.

박 의원은 안 전 대표를 향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에 대해서는 “건전한 보수로서 굉장히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이 한국당을 향해 ‘박근혜 탄핵을 인정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도 “국민도 그러한 보수를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보수는 도로 ‘박근혜당’이 되려는 한국당과 ‘친박신당’ 그리고 건전한 보수를 표방하며 탄핵을 인정하는 유승민당 등으로 삼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