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화상 입고, 찔리고, 베이고… 학교 급식실 사고 작년 700건 넘어

댓글0
한국일보

전국 초중고교 급식조리실 내에서 발생한 산업재해 사고가 최근 4년 간 2,3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7월 급식조리원과 돌봄전담사 등이 소속된 학교 비정규직 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가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급식실이 텅 비어 있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전국 초ㆍ중ㆍ고교 급식조리실에서 발생한 산업재해 사고가 지난해에만 700건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급식실 사고는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근로자들의 안전 관련 논의를 해야 할 교육당국의 역할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여영국 정의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4년(2015년~2018년)간 전국 초중고교 내 급식조리실에서 발생한 산재 사고 건수는 총 2,365건에 달했다.

급식조리실 산재 사고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5년 475건, 2016년 546건, 2017년 618건에 이어 지난해 726건이 발생했다. 3년 전에 비해 1.5배로 늘어난 셈이다.

사고 유형별로는 급식조리실 내에서 넘어진 사고가 4년간 678건(28.7%)으로 가장 많았다. 화상 등 이상온도에 접촉한 사고(27.4%), 직업관련 질병을 얻은 경우(10.5%), 절단ㆍ베임ㆍ찔림 등의 사고(6.8%)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학교 급식 인력 당 산재 발생 건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였다. 영양교사, 영양사, 조리사 등 관련 인력 651명이 근무하는 세종시에서 지난해 12건의 산재 사고(1.84%)가 발생했다.

현행법에 따라 사업장은 근로자와 사용자가 같은 수로 참여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설치해 근로자 안전 교육 관련 사안을 심의해야 하지만,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이를 설치한 곳은 7곳(서울ㆍ부산ㆍ대전ㆍ세종ㆍ강원ㆍ충북ㆍ전남)에 그쳤다. 이 중 위원회 회의를 한 번이라도 개최한 적이 있는 교육청은 세종(2회), 충북(1회), 전남(1회) 등 3곳뿐이었다.

여 의원은 “학교 급식 조리실은 교내 공간 중 산재 발생이 가장 높은 곳”이라며 “다각적 산재예방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