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Pick] 길가에 쓰레기 버리다 딱 걸린 아들…엄마가 택한 '참교육' 방법

댓글0
SBS

아들이 쓰레기를 아무 데나 버리는 모습에 크게 실망한 엄마가 '진정한 참교육'을 시켰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3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잉글랜드 북서부 위럴에 사는 스테이시 로버트슨 씨와 14살 아들 루이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최근 스테이시 씨는 인터넷에 떠도는 아들 루이의 사진을 우연히 접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길거리 벤치에 앉아있던 아이들이 먹다 남은 음식물과 쓰레기를 아무 데나 버렸다는 목격담과 사진이 올라왔는데, 그중에는 루이도 포함돼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들이 잘못된 행동으로 비난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스테이시 씨는 아들의 허물을 덮으려 하기보다는, 오히려 자기 아들이라고 떳떳하게 밝히며 SNS에 공개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스테이시 씨는 "분홍색 옷을 입은 아이가 내 아들이다. 사진 속 아들의 모습은 그동안 내가 알던 아들의 모습이 아니라 무척 당황스럽다"라며 "아이를 학교에 보내는 대신 비가 내리든 해가 뜨든 간에 온종일 쓰레기 줍는 일을 시키겠다"라고 밝혔습니다.

SBS


SBS

이후 스테이시 씨는 약속한 대로 아들에게 온종일 쓰레기를 줍도록 하며 옆에서 철저히 감시했습니다. 또한 아들의 모습을 직접 촬영해 SNS에 인증하며 다시 한번 용서를 구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진정한 참교육이다", "이번 일로 아들이 큰 교훈을 얻었을 것이다", "훌륭한 엄마"라며 스테이시 씨의 훈육방법을 칭찬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CRIMEWATCH WIRRAL')
한류경 에디터

▶ [SBS D포럼] 10.31 DDP : 참가신청 바로가기
▶ [마부작침] '부부 살인' 리포트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