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흥민 오프사이드 판정 논란…"속눈썹이 오프사이드?

댓글0
뉴스1

토트넘의 손흥민.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레스터시티와의 경기에서 손흥민(토트넘)에게 내려진 오프사이드 판정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활약했다.

하지만 팀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19분 세르주 오리에가 추가골을 뽑아내는 과정에서 오프사이드를 범한 것으로 판정이 내려졌다. 결국 토트넘은 리드를 벌리지 못했고 남은 시간 2골을 허용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골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의 속눈썹이 오프사이드를 넘었던 건인가"라며 "정지 화면을 보면 손흥민의 어깨가 가장 근접해있던 레스터시티 수비수의 무릎보다 앞서 있다는 것을 분간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야후스포츠도 "토트넘이 이상한 VAR 판정으로 골을 도둑 맞았다"고 전했다.

영국 축구의 레전드 개리 리네커는 경기 후 본인의 SNS에 "레스터시티에게는 행운이었지만 VAR은 쓰레기처럼 사용되고 있다. VAR이 경기의 생명력을 빨아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외신을 통해 "(레스터시티가) 무너질 수도 있었지만 해낼 수 있다는 믿음을 줬다. 두 팀 모두 영향을 받았지만 만약 우리가 득점했다면 경기는 끝났을 것"이라고 밝혔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