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SW이슈] 현아-제시 ‘엉덩이 논란’… “과하다” VS “퍼포먼스일 뿐” 설전

댓글0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현아와 제시가 하의 실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두고 누리꾼의 의견이 분분하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국항공대학교 축제에서 ‘버블팝’(Bubble Pop) 무대를 선보이던 중 댄스 브레이크 파트에서 갑자기 뒤를 돌아 치마를 들어올리며 엉덩이를 흔드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같은 돌발 행동에 무대에서 함께 춤을 추던 댄서들도 놀란 표정을 지었다.

스포츠월드

해당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논란이 되자 현아는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다”며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SNS에 이런 설명 해야 하는 글 또는 해명같이 보이는 글을 쓰고 싶지 않지만, 분명히 하고 싶다.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에요. 즐길 수 있는 무대 위에서의 영상을 사진으로 저런 캡처, 넘어가고 싶진 않네요”라고 소신을 밝혔다.

같은 날 제시는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기 위해 공항에 등장했다가 하의 실종 논란에 휩싸였다. 오버핏 상의를 입고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던 중 티셔츠가 올라가며 엉덩이 라인이 드러났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제시가 하의를 입었다 입지 않았다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에 제시는 특유의 솔직함으로 논란을 해명했다. 자신의 SNS에 영상을 올리며 “바지 입었습니다. 오케이? 이걸 쇼트 레깅스라고 해요”라고 전했다.

스포츠월드

이를 지켜본 누리꾼들의 의견은 분분한 상황이다. “현아만 할 수 있는 퍼포먼스다”, “개성일 뿐”, “제시와 현아 모두 당당해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지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선정적이다”, “눈살이 찌푸려 진다”, “너무 과하다. 아이들 보기 민망하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한편, 논란이 된 두 사람의 짧은 핫팬츠는 같은 스타일리스트가 스타일링 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현아와 제시의 소속사인 피네이션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아와 제시가 입은 하의는 협찬받은 레깅스 팬츠”라며 “제시는 장시간 비행으로, 현아는 강도 높은 안무로 편안한 차림의 레깅스 팬츠를 착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현아-제시 인스타그램 캡처

ⓒ 스포츠월드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