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인천 게임노트] '최원태 11승+김하성 19호포' 키움, 2위 맹추격… SK 5연패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인천, 고유라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2위 희망을 이어갔다.

키움은 20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경기에서 선발투수 최원태의 호투와 타선 응집력을 앞세워 5-1로 이겼다. 키움은 2위 두산을 경기차 없이 쫓았고 선두 SK는 5연패에 빠지며 2위권에 1.5경기 차로 추격당했다.

3회 키움이 앞섰다. 1사 후 박정음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서건창의 안타, 김하성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이정후의 땅볼 때 박정음이 득점했고 이어 박병호도 볼넷을 얻었다. 2사 만루에서 샌즈가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SK는 4회 반격했다. 1사 후 고종욱, 이재원이 연속 안타로 출루해 1사 1,3루가 됐다. 나주환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때렸다. 그러나 5회말 무사 1,3루 찬스가 무산되면서 반격에 실패했다.

오히려 키움이 7회 1사 후 볼넷으로 걸어나간 서건창의 2루 도루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다음 타자 김하성이 좌중월 투런포를 날려 달아나는 점수를 올렸다. SK는 7회 만루 찬스를 날리며 무릎꿇었다.

키움 선발 최원태는 6이닝 8피안타 4탈삼진 1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다. SK 선발 박종훈은 6⅓이닝 8피안타(1홈런) 5탈삼진 4사사구 5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키움 김상수는 시즌 38홀드로 리그 역대 한 시즌 최다 홀드 신기록을 세웠다.

김하성은 시즌 19호포로 역대 51번째 20홈런-20도루 달성까지 홈런 1개 만을 남겨뒀다. 이정후, 샌즈가 각각 2안타 멀티히트를 쳤다. SK에서는 고종욱, 이재원이 각각 2안타를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