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확산을 막아라...속 타는 양돈 농가

댓글0

[앵커]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의심 신고가 들어오자 바로 인접한 경기도 양돈 농가의 시름은 커지고 있습니다.

농장은 물론 이동 차량을 하루에도 여러 차례 소독하며 긴장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철제 빔을 이용해 비교적 큰 규모로 만든 거점소독시설.

차량이 철제 터널을 지나면서 차체와 바퀴에 소독약을 뿌립니다.

차 문을 열어 적외선 소독을 하는 동안 운전자는 따로 소독하고 소득 필증을 받아 갑니다.

이 모든 과정은 자동으로 이뤄지고 컴퓨터로 기록됩니다.

화성시가 거점소독을 상시화하기 위해 만든 시설입니다.

하지만 이런 시설이 화성시에 1곳뿐이어서 어려움이 큽니다.

[이인제 / 축산업체 운전자 : 소독시설이 군데군데 있어야 우리가 가는 길에 소독을 하고 쉽게 가는데 지금 화성만 해도 여기 한군데거든요. 일이 배가 힘들죠.]

이번처럼 병이 발생했을 때만 집중적으로 방역하는 시스템에 대한 불만도 나옵니다.

[김야룡 / 사료운반차량 운전자 : 평시에도 하면 다 들르잖아요, 그런데 굳이 이런 때만 들르라고 하니까 그리고 또 거점소독소는 그만큼 설치가 돼있는 것도 아니고.]

농민들은 평소 방역에 힘썼는데도 경로조차 알 수 없는 가축 질환이 전파됐다며 허탈해했습니다.

[양재성 / 경기도 안성시 : 소독도 안 하고 또 악취가 나서 여러 사람들한테 손가락질 받고 그랬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제 소독은 자기가 각자 알아서 지금은.]

감염 범위가 넓어지면 살처분 가축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농민들은 재앙이 될 수 있는 전염병이 빨리 차단되기를 바라며 긴장 속에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뉴스를 사색하는 시간, 이슈를 재구성한<시사의 온도>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