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악플의 밤' 지상렬X천명훈, 대표 악플에 솔직히 답했다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악플의 밤' 지상렬과 천명훈이 악플과 마주했다.

20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는 개그맨 지상렬과 가수 천명훈의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악플러는 지상렬을 향해 "지상렬은 가끔 봐야 재밌다"면서 악플을 남겼다. 이에 지상렬은 "저는 고정 프로가 없다. 그런데 고정 프로그램 없이 게스트로만 10년 이상 연예계에서 버티는 것이 쉽지 않다. 게스트로만 다니지만, 제가 쓸만하니까 단발성으로라도 불러주는 것 아니겠냐"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천명훈은 "상렬이 형이 고정 프로그램이 없는 것은 스스로의 전략인 것 같다. 상렬이 형의 멘트를 처음 들으면 너무 재밌다. 그런데 계속 들어보면 내성이 생긴다. 죄송하지만 질릴 수 있다. 그래서 스스로 조절을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상렬은 과거 대박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을 언급하며 "하차를 한 것에 후회가 없다면 거짓말이다. '1박 2일'을 하던 중에 '이산' 출연 제안을 받았다. 그래서 나영석 PD와 이야기를 하고 '이산'에 출연했다. 그 때 제가 '1박 2일'을 계속 했다면, 또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었을까 싶다"고 말하면서도 "그런데 과거로 돌아간다면 '1박2일'을 계속 할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줬다.

또 지상렬은 공유와 강동원과의 연인도 언급했다. 지상렬은 "강동원이 '1%의 어떤 것'에 출연했을 때 정말 신인이었다. 너무 걱정을 하더라. 그래서 '편안히 하라'고 조언을 해줬다. 공유의 경우에도 '연기가 힘들다'고 고민을 털어놓기에 조언을 해줬다. 그리고 그 이후에 강동원과 공유는 스크린을 통해서 만나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천명훈도 자신을 향한 악플을 직접 읽어내려갔다. 이 과정에서 '자숙 이미지가 부끄럽지도 않느냐'는 악플이 나왔고, 이에 천명훈은 "저는 저 스스로 그렇게 말한 적이 없다. 자숙 이미지는 여러분들이 만들어 주신 것이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친 것은 없다. 제가 겁이 많다. 그래서 도박도 못 한다. 저는 '프로자숙러'라고 하는 것도 너무 좋다. 쉬고 있는데 캐릭터를 만들어주신 것 아니냐. 그런데 저보고 '청정 연예인'이라고 하시는 것은 부담스럽다. 청정 연예인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 천명훈은 '사건 사고는 없지만 얼굴이 사고 아니냐'는 악플을 읽으면서 "인정한다. 제가 어렸을 때 트럭에서 놀다가 얼굴부터 떨어진 적이 있다. 얼굴이 많이 망가졌다"고 진짜로 사고를 당했던 때를 언급했다.

그리고 '연애의 맛' 속 천명훈의 모습을 보고 소개팅에서 차이는 법을 배운다는 말에 "저처럼 하면 차인다. 그런데 꼭 그런 모습만 보여드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 악플은 인정할 수 었다"며 "실제 연애 스타일은 정말 잘 해준다. 헤어졌을 때 후회를 하고 싶지 않아서 연애를 할 때는 최선을 다하는 스타일"이라고 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JTBC2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