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양현석 '성매매 알선' 의혹…결국 빈손으로 검찰에 넘겨

댓글0


[앵커]

경찰이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매매 알선 의혹을 결국 밝히지 못하고 빈손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제 경찰은 원정도박 의혹 같은 나머지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김태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은 오늘(20일)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정식으로 수사를 벌인지 두 달여 만입니다.

양 전 대표는 5년 전, 총 3차례에 걸쳐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지난 7월 양 전 대표 등 관계자 4명을 입건하고 이들의 통화내역과 금융거래 내역 등을 조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양 전 대표가 접대 시기에 수백 만 원을 쓴 내역을 확인했습니다.

또 해외에서 외국인 투자자들과 성관계가 있었다는 유흥업소 여성들의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그런데 경찰은 양 전 대표가 성매매를 적극적으로 권유했거나, 그 대가로 돈을 건넸다는 것은 입증하지 못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여행 전에 지급받은 돈의 성격을 성매매 대가로 보기는 어렵고 또 성관계 횟수, 관련자 진술 등을 봤을 때 성매매라고 판단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이제 양 전 대표의 상습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나머지 혐의에 대해 집중 조사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김태형 기자 , 배송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